‘기후위기시계’를 마주하다… 6월 10일 ‘H.eco forum 2021’ 개최

6월 10일, 한강 노들섬 다목적홀… 온라인 진행, 사전 등록 시 무료 관람
정부·기업·시민의 “기후 위기 대응” 목소리 한 곳에
세계 3번째·아시아 최초 설치한 ‘기후위기시계’(Climate Clock)도 선봬


서울–2021년 05월 24일 — 헤럴드에코가 6월 10일 제1회 ‘H.eco 포럼’(헤럴드 환경 포럼)을 서울 노들섬 다목적홀에서 온라인으로 진행한다.

‘기후위기시계 : 6년 230일’ 지금처럼 이산화탄소를 쏟아내 지구 기온이 산업화 이전과 비교해 1.5도 올라가면, 지금과 같은 일상은 불가능해진다. 기후위기시계가 가리킨, 남은 시간은 채 7년도 안 된다.

헤럴드가 친환경 기업을 선언하며 환경 이슈에 주목하는 이유다.

그 첫걸음으로 제1회 H.eco 포럼을 개최한다. 무엇보다 이번 포럼은 헤럴드가 세계에서 세 번째, 아시아 최초로 초대형 기후위기시계를 서울 용산구 후암동 본사 사옥에 설치했음을 선포하는 자리이기도 하다.

헤럴드는 기후위기시계를 필두로 대대적인 환경 캠페인을 전개할 예정이다. 아래는 기조 연설·세션별 강연자 및 내용 소개다.

△기조연설 = 코로나19와 기후 위기는 모든 것의 미래를 바꿔놓고 있다.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과 미래학자 게르트 레온하르트가 포럼의 기조연설자로 나서 환경 이슈의 미래에 대해 인사이트를 전한다.

△세션1 (국가) = 환경 전문가인 윤순진 서울대 환경대학원 교수(지속가능발전위 위원장), 환경 문제에 목소리를 높이고 있는 후안 마누엘 산토스 전 콜롬비아 대통령(노벨평화상 수상자), 유엔 기후변화당사국총회(COP26)의 존 머튼 특사가 연사로 나선다.

△세션2 (산업) = 친환경 기업으로 변신한 덴마크 기업 오스테드의 마티야스 바우센바인 아·태평양 대표, 기업들의 재생 에너지 사용을 선도하고 있는 RE100 캠페인의 샘 키민스 대표, 환경 경영에 매진하는 아모레퍼시픽 오정화 지속가능경영 디비전장이 현장의 이야기를 들려준다.

△세션3 (개인) = 미국 래퍼 겸 인플루언서 프린스EA, 청소년기후행동 윤현정 활동가 등이 개인의 행동을 촉구하는 목소리를 전하고, 유지연 캠페이너(그린피스)가 좌장을 맡은 토크 코너를 통해 김서경 활동가(청소년기후행동, Kpop4planet), 김재한 감독(다큐멘터리 영화 ‘기후시민백과’), 조은별 활동가(빅웨이브)가 ‘행동하는 기후 시민’을 주제로 의견을 나눈다.

△특별 세션 = 구글 아트&컬처팀이 기후 변화 데이터를 시각적으로 보여주는 프로젝트 ‘Heartbeat of the Earth’를 기획한 배경과 참여 아티스트들의 다양한 아트워크를 선보인다.

헤럴드에코 홍보 담당자는 “기후 위기는 이미 우리 곁에 다가온 인류 최대의 과제”라며 “H.eco 포럼은 최고의 전문가들과 함께 환경문제를 돌아보는 소중한 자리가 될 것으로 확신한다”고 말했다.

◇행사 개요

△포럼 일시: 2021년 6월 10일(목) 09:30~16:40
△포럼 장소: 서울 노들섬 다목적홀(온라인 진행)

헤럴드에코 개요

헤럴드에코는 환경문제에 관한 각계의 다양한 시선과 목소리를 모으고, 기후 위기를 극복하기 위한 행동과 실천을 이끄는 헤럴드의 환경 브랜드다. 지구를 지키는 일이 소수의 외침에 머무는 것이 아니라, 여럿이 공유할 수 있는 ‘문화’가 되도록 앞장서고자 한다.

H.eco 공식 인스타그램: https://www.instagram.com/h.eco_official/
유튜브 채널 ‘에코뷰2030’: https://bit.ly/3tYrZ53

Post Author: lyn na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