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현민 전 SK텔레콤 T밸리 CTO, 엔터플 합류

엔터플이 SK텔레콤 T밸리 최고기술책임자(CTO) 출신 신현민씨를 CTO로 영입했다

서울–2021년 06월 02일 — API 관리 솔루션 전문 기업 엔터플이 SK텔레콤 T밸리 최고기술경영자(CTO) 출신인 신현민(45)씨를 CTO로 영입했다.

독일 태생인 신현민 CTO는 ATIW 파더보른에서 컴퓨터공학을 전공하고 지멘스·야후·로켓 인터넷 등을 거쳐 2013년 티켓몬스터 CTO, 2015년 SK텔레콤 T밸리 CTO(상무) 등을 역임했다.

신 CTO는 SK텔레콤 입사 당시 39세에 불과해 업계 최연소 임원으로 화제가 되기도 했다. 신 CTO는 2020년까지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컨설팅 기업인 캠프 클라우드 CTO로 근무했다.

엔터플은 신 CTO 영입을 결정한 이유로 싱크트리(SyncTree) 솔루션의 높은 기술력, API 환경 구축의 폭발적인 시장 수요, 글로벌 확장성을 확신했다며 신 CTO의 다양한 기술적 경험 및 실력, 글로벌 사업 경험 등이 싱크트리를 한 차원 높은 곳으로 이끌 것이라고 설명했다.

엔터플은 세계 최초의 No-Code API Management 솔루션 싱크트리를 개발·서비스하고 있는 기술 스타트업이다.

기업은 싱크트리로 자사 데이터를 외부로 손쉽게 연결·융합하는 API 환경을 한 번에 구축·관리·배포할 수 있다. 요즘 IT 업계 화두인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의 핵심 기술 가운데 하나로 평가된다. 현재 △KB증권 △KT △AGI △코레일 등 여러 기업이 싱크트리를 도입해 사용하고 있다.

신 CTO는 “그간 여러 IT 회사의 시스템을 개발·진두지휘하면서 데이터를 쉽고 빠르게 API화하고, API 간 연결 및 관리하는 솔루션의 필요성을 느껴왔다”며 “싱크트리는 이런 필요성을 새로운 방식으로 해결할 수 있는 솔루션이라고 판단했다”고 합류 배경을 설명했다.

엔터플 개요

엔터플은 서버리스 컴퓨팅 전문 기술 스타트업이다. 변화하는 클라우드 환경에서 기업들이 백 엔드 걱정 없이 비즈니스에 집중할 수 있게 도와주는 ‘API 매니지먼트’와 ‘API 게이트웨이’ 기능이 결합한 API 토털 솔루션 싱크트리(SyncTree)를 개발했다. 싱크트리는 모듈화한 여러 기능 블록을 ‘드래그 앤드 드롭’으로 결합해 비즈니스 로직 생성부터 마이크로 서비스 구현, API 생성·관리·테스트·배포, 데브옵스(DevOps)까지 모든 작업을 한 개의 툴에서 할 수 있는 No-Code API Solution이다. 사용자가 계정만 생성하면 어디서나 웹으로 로그인해서 SaaS로 작업할 수 있다. 싱크트리는 현재 △AIG △KB증권 △씨티은행 등 금융권과 KT 등 다양한 고객사가 사용하고 있다.

Post Author: lyn na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