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루바이저, 핀테크 유니콘 배틀 인 아시아 2위 수상

2020년 11월 17일 — 본투글로벌센터(센터장 김종갑)는 멤버사인 블루바이저(대표 황용국)가 최근 열린 핀테크 유니콘 배틀 인 아시아(Fintech Unicorn Battle in Asia)에서 최종 2위에 올라 기술력과 사업성을 인정받았다고 17일 밝혔다.

유니콘 배틀 인 아시아는 스타트업 네트워크(Startup.Network) 주도로 진행되는 글로벌 피치 콘테스트다. 투자자들에게는 경쟁력 있는 스타트업을 발굴하고, 스타트업에게는 투자를 유치하고 글로벌 성장을 가능하게 하는 기회를 제공한다.

유니콘 배틀 인 아시아는 핀테크, 인공지능, 헬스테크, 이외 기술 4개 분야로 나눠 진행됐다. 전 세계 125개 국가에서 1800개가 넘는 기업이 신청했다. 이중 200여개 기업이 본선에 올랐다.

블루바이저는 핀테크 분야 톱 10에 선정된 후 온라인 생방송으로 진행된 최종 결선에서 심사위원을 대상으로 한 피칭 및 질의 응답 시간을 가졌다. 심사에는 R3i 벤처스(R3i Ventures), 아틀란티카 벤처스(Atlantica Ventures), 유니콘 인디아 벤처스(Unicorn India Ventures), 밸리 데이트 벤처 파트너스(Valley Date Venture Partners), 언뱅크 벤처스(Unbank.Ventures) 등에서 40여명의 투자자가 참여했다.

그 결과 블루바이저의 대표 아이템인 인공지능 재테크 플랫폼 ‘하이버프(HIGHBUFF)’의 아이디어와 현재 시장 상황, 경쟁력 등을 높게 평가 받아 심사위원 투표 결과 전체 2위를 차지했다.

블루바이저 황용국 대표는 “인공지능, 사물인터넷, 핀테크, 물류 등 다양한 분야의 글로벌 유망기술기업을 대상으로 한 대회에서 2위에 올랐다는 것은 블루바이저의 기술력과 시장성을 전 세계적으로 인정받은 것”이라며 “이번 대회를 통해 핀테크 및 IT 기업들과의 비즈니스 파트너십 기회를 구축하고 전 세계 투자자들에게 블루바이저의 이름을 알린 만큼 글로벌 핀테크 기업으로 더욱 성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블루바이저는 기존에 개발이 완료된 인공지능 재테크 솔루션인 ‘하이버프’뿐만 아니라 비대면 시대에 공정한 면접을 이끄는 인공지능 면접 솔루션 ‘하이버프 인터뷰’ 그리고 인공지능 콘텐츠 관리 솔루션 ‘아이언’을 출시하고 사업화를 진행 중이다. 이는 휴먼 리스크를 배제하고 시간적, 물질적 효과를 가져다주고 있는 제품으로 자리 잡고 있다.

한편 블루바이저는 영국 왕립은행이 후원하는 핀테크 스타트업 육성 프로그램에 2회 연속 선정, 미국 스타트업 월드컵 톱 10, 실리콘밸리 K-피칭 대회 우승, 이스탄불 테이크오프 파이널 리스트 선정, 뉴욕 패밀리 오피스 인사이트가 주관하는 우승 등 다양한 국가에서 제품의 우수성과 시장성을 인정받았다. 또 오라클 이노베이션 챌린지 피칭대회에서 우승을 통해 오라클 클라우드와 마이그레이션을 통한 기술지원, 마케팅, 로드쇼 등의 업무제휴 혜택을 받았다.

본투글로벌센터 개요

본투글로벌센터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산하 기관으로 유망 기술을 보유한 혁신 기술기업이 세계시장으로 진출해 나갈 수 있도록 △유망 기술 전문 기업 발굴 △글로벌 지향 교육·훈련 △해외 진출 가교 역할 △해외 진출 지속 가능 전문 컨설팅 △입주 공간 등을 지원하고 있다. 특히 해외 진출에 필요한 법률, 특허, 회계, 마케팅, 투자 유치, PR 등에 대해 내부 전문가들이 1차적으로 진단하고 2차적으로 외부 민간 전문 기관에 연계하는 실질적인 원스톱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2013년 9월 개소 이래 2019년 12월까지 지원 기업에 투자 유치를 연계한 금액은 5935억5000만원이며 컨설팅 건수는 총 1만1724건에 이른다. 해외 법인 설립 79건, 해외 사업 계약·제휴 395건, 해외 특허·상표 출원 648건 등이다.

웹사이트: http://www.born2global.com

 

Post Author: Namki Kim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